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전국 경찰지휘부 회의 개최, 아동학대·조직폭력배 집중단속

기사승인 2016.01.22  09:26:27

공유
default_news_ad1

- - 테러 대응역량 강화방안 및 아동학대 근절대책 등 논의 -

[사회=LPN로컬파워뉴스] 홍준용 기자 = 21일 경찰청(청장 강신명)은 최근 심각한 사회적 이슈로 대두되고 있는 테러·아동학대 문제 등 주요 현안을 논의하기 위해 전국 경찰지휘부 회의를 개최했다.

경찰은, 다기능·다목적 순찰을 강화하여 전 경찰관이 대테러 요원이라는 의식을 갖고 테러의 위협에 대비할 계획이다. 지역경찰·교통·형사 등 기능을 불문하고, 기본업무를 수행하는 과정에서 지하철역이나 다중이용시설 등에 테러 위협이나 안전 취약요인은 없는지 점검을 병행하고, 국가중요시설·다중이용시설·외국공관저 등 전국 테러취약시설에 대해 정기적으로 지도 점검을 강화해 나갈 방침이다.

<사진= 강신명 경찰청장>

강 청장은 “테러는 한 번 발생하면 대규모 인명 피해를 가져오기 때문에 예방이 중요하다”고 하면서 “국민의 안전을 지키는 일에는 경찰 내 구분이 있을 수 없다. ‘다기능·다목적 순찰활동’을 적극 추진하여 테러 청정국의 위상을 이어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달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경찰은, 기존의 신체적·정신적 학대에서 나아가 미취학 아동을 그대로 방치하거나 장기간 학교에 보내지 않는 ‘교육적 방임’ 에 대해서까지 범죄적 관점에서 엄정하게 점검해 나갈 계획이라며 아동학대 문제에 대한 강력한 근절 의지를 보였고, 이를 통해, 그간 아동학대 논의에서는 주목받지 않았던 ‘교육적 방임’ 행태까지 아동복지법 위반 혐의를 적극 검토함으로써, 아동학대로 이어질 수 있는 초기 단계부터 범죄 발생을 미연에 방지할 수 있을 것으로 경찰은 기대하고 있다.

경찰은 설명절을 맞아 2월10일까지 기초 치안 확립을 위한 특별방범활동을 벌이기로 하고 이 기간 동안 경찰력을 최대한 투입한 범죄 예방활동 강·절도(날치기), 불량식품 집중 수사 음주운전 강력 단속 등 활동에 적극적으로 나설 방침이다.

또한, 2월부터는 100일 특별단속기간을 운영하여 조직폭력배를 집중 단속한다. 광역수사대는 조직폭력배의 선거개입·집단폭력·갈취·이권개입 행위를 적극 단속하고, 대포물건·게임장·중고차 시장 등 자금원을 추적, 수익을 몰수함으로써 조직 와해에 주력할 계획이다. 

홍준용 기자 news@ilpn.tv

<저작권자 © LPN로컬파워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